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이재명, 尹 이태원 특별법 거부권 행사에 "비정하고 비상식적인 정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태원특별법 거부권을 행사한 윤석열 정권을 두고 "비정하고 비상식적인 정권"이라고 맹공했다.


▲ 이재명 대표가 최고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출처 / 신문고뉴스
 

이 대표는 30일 윤석열 대통령이 끝내 거부권을 행사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은 대한민국이 각자도생 사회라고 선포된 날"이란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윤석열 정권이 끝내 이태원 특별법을 거부하고 유가족과 국민의 뜻을 무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국가가 책임을 다했다면 평범한 일상으로 남았을 이태원의 10월29일, 우리 국민 159명이 백주대낮에 목숨을 잃었다”며 “누가 책임졌나, 누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했나”라고 따져 물었다.

 

나아가 이 대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정권은 유가족의 상처를 두 번 세 번 헤집어 놓더니 이제 진상규명마저 거부한다”고 날을 세웠다.

 

그런 다음 “윤석열 대통령의 이태원 특별법 거부 서명은 대한민국이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 나라, 각자도생 사회라는 공식 선포”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이 대표는 “윤석열 정권이 거부하면 민주당이 한다”며 “민주당은 더욱 결연한 마음으로 국민과 함께 159명의 희생자를 추모하고, 온전한 진상규명으로 국민을 지켜야 할 국가의 책무를 바로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비정하고 비상식적인 정권에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민심을 거역한 채 자식 잃은 부모를 이기려 드는 정권은 결코 오래갈 수 없음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