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메뉴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
김동연 지사 “윤 대통령, 오늘 마지막 남은 국가의 책임까지 거부했다”
© 김동연 지사 유튜브
출처 / 신문고뉴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30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것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마지막 남은 국가의 책임까지 거부했다”고 직격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나라가 이러면 안 된다. 참사 때도 국가는 없었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이 정치이고 나라의 존재 이유”라며 “처음부터 끝까지, 국민에게 나라는 없었다”고 성토했다.

 

이에 앞서 김동연 지사는, 지난 9일 이태원 참사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 "‘상처 치유의 첫걸음은 진상규명이다', 이는 10.29 참사 유가족분들의 외침이었다”면서 "특별법 통과가 그분들의 눈물을 조금이나마 닦아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 온전한 치유를 향한 긴 여정을 경기도가 늘 함께 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이어 지난 18일에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 참석 중에 “특별법을 통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는 살아남은 우리들의 책무”라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태원 참사 특별법 수용을 강력히 촉구하기도 했다.

 

특히, 김동연 지사는 지난 2022년 10월 29일 발생한 이태원 참사 이후 ▲참사 100일 녹사평 분향소 방문 ▲10.29. 진실버스 수원 현장방문 ▲특별법 제정 촉구 동조단식 현장방문 ▲참사 1주년 서울광장 분향소 방문 ▲지난해 12월 유가족협의회와 간담회 등 유가족들을 수차례 만나 위로하고, 온라인 추모공간을 마련해 희생자에 대한 추모와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지속적으로 목소리를 내왔다. 

 

한편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조사위원회 설치를 골자로 하는 '10·29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및 피해자 권리보장을 위한 특별법안'은 지난 9일 국민의힘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제출한 법안 투표에서 재석 177명 중 177명 전원 찬성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 지난 19일 정부로 이송된 바 있다.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해당 법안에 대한 재의요구안(거부권)을 의결했다. 이 과정에서 정부는 유가족협의회와 협의를 거치지 않고 의료비⁃간병비 등 재정적 지원 확대, 일상회복 지원, 추모 공간 건립 등의 내용을 담은 피해지원 종합대책을 발표해 유가족들로부터 정부의 일방적인 발표라는 거센 반발을 샀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참사 특별법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함에 따라 이 법안은 다시 국회로 돌아가 재의결 절차를 밟게 됐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모든 서브 메뉴의 하단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배너 자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