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설정


AD HERE
이곳은 항상 최상단에 위치하는 배너 자리 입니다.
연예 방송,TV 음악, 영화 포토 최신뉴스

광고설정


AD HERE

광고설정


AD HERE

축구 경기


7월 27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컴경기장에서 열린 팀K리그와 스페인 명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한국 축구 팬들에게 축구 경기 선물을 선사했다.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 로드리고 데폴, 코케, 앙투안그리즈만, 토마 르마르,사무엘 리누, 스테판 사비치, 알바로 모라타, 악셀비첼, 마리오 에르모소,  등 마드리드 선수들과 팀 K 리그의 이창근, 정태욱, 나상호, 백승호, 이승우, 한국영, 주민규, 김영권, 이기제, 배준호, 설영우 등 선수들이 뜨거운 축구 경기 열정을 보여주었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전반 폭염 속 열기에도 5만명이 넘는 관중들이 경기 시작 3시간 전부터 몰려들어 유럽 선진 축구의 화려한 축구를 기다렸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팀 K리그 선수들은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듯 치열한 명승부를 벌였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전반 3분 로드리고 데폴의 오른발 발리슛을 이창근 골키퍼가 쳐내며 치열한 공방전에 불이 붙었고, 팀 K리그 역시 전반 5분 주민규의 오른발 슈팅으로 치열한 경기를 진행했다. 


전반 7분 모라타의 슛이 들어갔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고, 전반 13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계속적인 마드리드 선수들의 골은 이어졌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후반 들어 홍명보 감독은 외국인 선수들을 대거 기용했다.


안톤(대전), 그랜트(포항), 제르소(인천), 세징야(대구), 제카(포항)가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됐고 후반 9분에는 팔로세비치(서울), 18분에는 헤이스(제주)까지 그라운드에 등장했다.


골키퍼는 조현우(울산)로 교체했다.

외국인 선수들은 홍 감독의 기대대로 후반 초반 동점 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5분 세징야가 프리킥으로 올려준 공을 안톤이 달려들며 머리로 받아 넣고 1-1,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시작과 함께 전반에 뛴 11명을 모두 교체하며 분위기를 새롭게 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후반 40분에 2-1로 앞서 나갔다. 


앙헬 코리아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카를로스 마르틴이 오른발을 갖다 대 2-1을 만들어냈다.

그대로 경기가 끝나는 듯했지만, 팀K 리그는 후반 44분에 제르소가 산티아고 모우리죠의 반칙을 끌어내며 패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팔로세비치가 침착하게 페널티킥에 성공해 다시 2-2 동점이 됐다.

오히려 승리까지 팀 K리그가 가져갔다.

후반 추가 시간에 제르소가 내준 패스를 이순민이 달려들며 오른발 중거리포를 꽂아 팀 K리그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휴식시간의 달콤한 응원축가와 후반전이 끝난 후 축가 무대까지 27일 한여름 밤의 열기가 대단했다.